타이동 사람들의 예술성을 보면 산이 가까워 친화적이고 후덕하며, 바다와 가까워 감수성이 풍부한 것도 같습니다. 타이동에서는 눈에 보이는 것이 모두 아름다운 풍경이요, 듣는 것이 모두 리듬이고, 시입니다. 풍요로운 자연이 영감과 창의성의 요람이 되어 주었고, 예술적인 기운으로 심령을 촉촉하게 해주어 수많은 예술가를 배출하였습니다.

타이동미술관

타이동미술관은 유일한 현급(한국의 도청급) 미술관이자 동해안 문화의 전당입니다. 미술관은 2곳의 관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시 소장, 관광 발전, 산업 보급 등의 기능을 결합하였습니다. 문화창의 교실, 예술테마 식당, 예술가 작업실 등을 갖추고 있어 미술관은 전시의 장소일뿐만 아니라 영감과 창의력까지도 유발시켜 주는 장소가 되었습니다. 정기적으로 멋진 예술 전시의 장이기도 하지만, 미술관의 디자인 자체가 아름다움, 자연, 문화의 숨결이 함께 어우러진 장소입니다.

티에화촌(鐵花村)

티에화촌은 뮤지션과 예술가가 함께 만든 부락입니다. 티에화촌을 감싸는 음악에서 산과 바다의 웅장함과 원주민 전통의 감동, 마음 가는대로 사는 삶의 나태함, 젊은 창작의 활력이 느껴집니다. 매주 금, 토, 일요일에는 티에화촌 야외 잔디밭에서 각지에서 온 달인 및 지역 소농들로 이루어진「휴일 슬로우라이프 시장」이 열립니다.

타이동 천연의 아름다운 환경이 바로 예술의 요람인데, 지역에 따라 각기 다른 예술 특색의 면모를 갖추고 있다가, 이것이 모여 타이동의 아름다운 인문이 전면적으로 성황을 이룹니다!

해안선

종곡선

남회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