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밀가루,국수,밥은 우리의 주식이다.평범한 곡물을 정성껏 만들어 대중이 선호하는 생활 미식으로 승화시켰다.타이동의 호산호수는 우수한 곡물을 탄생시켰고 주인아저씨의 정교한 생각과 뛰어난 손재주로 훌륭한 현지 미식을 만들어냈다.타이동을 방문했다면 현지 미식을 꼭 한번 맛보아야 한다.

완쟈샹만두집 (萬家鄉餃子館)—현지인이 만장일치로 선호하는 빙화군만두

타이동에 왔다면 무엇을 먹어야 할까? 타이동 사람 3명 중의 1명은 완쟈샹만두집을 소개할 것이다.본 만두집은 일반 가정 같은 느낌을 준다.간단한 실내 장식과 만두,국수,찌개,볶음 등의 다양한 메뉴들이 제공되는데 과연 무엇을 주문해야 할까?옆 테이블의 손님들을 보면 바로 알 수가 있다.이곳에 와서 반드시 주문해야 할 요리는 바로 빙화군만두이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빙화군만두는 군만두 밑부분의 바삭한 밀가루가 얼음 결정체의 아름다운 모양을 하고 있다.노릇노릇한 색깔과 아름다운 대칭을 이루고 있어 식탁에 오르자마자 사람들의 손이 멈추지 않는다.완쟈샹 만두를 먹어본 사람이라면 두께가 알맞은 만두피와 전혀 느끼하지 않은 맛에 칭찬을 표한다.식감은 바삭하고 속은 알차며 신선하고 부드러운 육질에 상큼한 양배추를 곁들여 씹으면 진한 육수가 밖으로 터져 나온다.이것은 만두의 우수성을 완벽하게 발휘한 감동적인 맛의 체험이다!

완쟈샹만두집은 훌륭한 맛 뿐만 아니라 원액과 본연의 맛을 추구한다.미원을 첨가하지 않고 식재료 본연의 맛을 추구해 요리를 즐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더욱더 건강한 식사를 하게 된다.이것 또한 많은 사람들이 이곳에 와서 식사를 하는 이유이다.

(IG Photo:@emilio_zhuang)

문화제(文化街) 홍국(紅麴)밥—타이동의 뿌리 깊은 옛 맛

문화거리에 위치한 홍국(紅麴)밥집은 40년의 전통을 보유하고 있다.홍국밥은 타이동의 정통 아침식사이자 현지 사람들이 어릴 때부터 먹고 자란 성장의 기억이기도 하다.흰밥 한 그릇에 술지게미 맛의 홍국소스를 뿌리고 갓 ‘튀긴 후라이’를 올리면 바로 하루의 원동력이 된다.

2세대까지 전승된 작은 가게 주인 아주머니는 1세대의 방법을 여전히 고수하고 있다.홍국은 30일 동안 발효시킨 후 사용하며 요리할 때 조금도 아끼지 않는다.왜냐하면 손님들은 모두 이웃 주민들로서 서로 간에 인정이 쌓여있기 때문이다.홍국은 특별한 곡물 향기가 나며 발효시킨 술향기가 나는 홍국 소스는 달콤짭짤하다.따뜻한 쌀밥에 뿌린 홍국 소스는 다른 음식은 흉내 내기 어려운 따뜻한 추억의 맛이다.

갓 튀긴 후라이는 얇은 흰자로 감싸여 있고 겉은 바삭하나 안의 노른자는 익지 않은 상태다.주인 아주머니가 선별한 오리알을 끓는 기름에 5초간 튀긴 후 꺼내면 독특한 생 노른자와 식감을 가진 ‘튀긴 후라이’가 탄생한다.살짝 찌르면 향긋한 황금색의 노른자가 흘러 나온다.진한 노른자가 천천히 홍국밥에 스며드는 것을 기다린 후 가볍게 비비면 여름 새벽 길가의 가게에서도 소박한 행복을 느낄 수 있다.

(IG Photo:@khbee0722)

치리샹군만두 (七里香 水煎包) — 주먹보다 큰 만두

이것은 작가가 이제껏 먹어본 군만두 중에 가장 맛있는 군만두다!못 믿겠다면 타이동 쩡치제(正氣街)에 와서 주먹이 큰지, 입이 큰지, 아니면 군만두가 큰지 직접 비교해보라!군만두의 양면이 황금색으로 바삭하게 구워진 모습이 아주 먹음직스럽다.만두피의 두께는 적당하고 씹을 때 가루 같은 느낌이 없다.오히려 쏟아질 만큼 가득 든 만두 소를 잘 감싸주고 있다.

향긋하게 볶은 양배추,돼지고기,당근채,부추,당면이 모두 만두 속에 담겨 있어 만두 소는 마치 「초과 탑승」을 한 것 같은 느낌이다.아침에 사람들을 가득 태운 엘리베이터 같은 느낌이랄까?(이 비유는 터질 듯이 가득 담겨 있는 만두 소의 느낌을 부각시키기 위한 것이다.)만두 소의 향기가 만두 안쪽에 잘 스며들어 있고 소스는 약간 달콤하다.매운 맛을 좋아한다면 주인아주머니가 직접 만든 스위트 스파이시 소스를 곁들이는 것도 좋다.

마지막으로 주의할 점은 가게는 약 오후 3시부터 문을 열기 때문에 사람들이 길게 줄을 서 있을 때가 많다.게다가 군만두 냄비를 열자마자 한 개도 남김 없이 팔려버리기 때문에 이곳에 와서 먹어볼 의향이 있다면 일찍 가는 것이 좋다.가능하면 가게에서 바로 먹는 것이 좋은데 집에 포장해 가면 만두피가 그다지 바삭하지 않기 때문이다.

(IG Photo:@dessert.jie)

밍롱춘줸(春捲)전문점—먹음의 본연으로 돌아가다.

「오미(五味)가 입 안을 상쾌하게 한다.」노자는 과도하게 미각을 추구하는 행위는 미각을 피로하게 만든다고 말했다.선인들의 지혜는 오늘날에도 유효하다.물질이 과도하게 풍요로운 후 현대 사회는 소박함으로 돌아가고 건강한 음식을 선호하는 것이 추세가 되었다. 밍롱춘줸전문점은 10여년 전부터 일반 음식점과는 다른 길을 걸어왔다.건강한 식재료를 풍부하게 사용해 건강을 위하고 배고픔을 해결하려는 본연의 뜻으로 되돌아갔다.

보리가루로 만든 춘줸피에는 연한 보리 향이 나며 맛은 깔끔하다.메뉴로는 3종류의 춘줸이 있는데 흑미보리줸,야채보리줸,아이스크림춘줸이 있다.그 외에도 직접 만든 소스(케첩,참깨소스,겨자소스,스위트스파이시소스)가 있어 기호에 따라 맛을 조절할 수 있다.

춘줸은 먹으면 배가 부를 만큼 양이 풍부하다.알팔파새싹춘줸을 예로 들면 안에는 알팔파새싹으로 가득하고 무말랭이,콩고기스프,김,셀러리,땅콩 가루 등을 곁들였다.다양한 식재료의 식감과 단맛,신맛,짠맛을 잘 조절해 상쾌하고 풍부한 맛을 만들어 냈다.야채보리줸은 오이채,으깬 호박과 사과를 주재료로 사용하고 당근채,자주색 양배추와 콩고기스프를 곁들여 다른 질감의 식재료들이 씹을수록 다양한 식감을 선사한다.

신선한 식재료를 사용해 건강하고, 주문 즉시 조리하는 밍롱은 타이동 사람들의 좋은 친구일 수 밖에 없다.춘줸 하나로 몸과 마음을 만족시켜 보기 바란다.

(IG Photo:@kt_weng ) 

라오동타이 미타이무 (老東台米台目) —타이동 사람들도 아는 이름

「라오동타이」는 현지인이라면 틀리지 않지만 관광객들은 자주 「라오타이동」이라고 잘못 읽는 이름이다.왜 틀리지 않을까?왜냐하면 라오동타이 미타이무는 1955년에 개업했기 때문이다.타이동의 발전과 두 세대 간의 성장을 증거하는 이름인 「라오동타이」는 창업 당시 동타이 극장 옆에서 노점 식당을 운영하다가 가게에 입주해서도 같은 이름을 사용하였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미타이무를 좋아하는가?식당 안에서 많은 사람들이 식사를 하는 것만 보았다면 미타이무가 일반 국수와는 다르다는 것은 모를 것이다.미타이무는 면발이 부드러워 젓가락으로 집으면 끊어지기 쉽다.「라오동타이」의 테이블마다 친절하게 표시되어 있지만 사실 미타이무를 먹을 때는 숟가락으로 면발을 짧게 끊어서 국과 함께 떠서 먹으면 면발과 국의 어우러진 맛을 잘 음미할 수 있다.

미타이무가 맛있으려면 면발과 국의 매치가 관건이다.「라오동타이」의 가쓰오부시 국물은 너무 진하지 않고 고기 소스를 많이 넣지도 않았다.하지만 듬뿍 올린 ‘춤추는 가쓰오부시’가 미타이무를 더욱 생동감 있고 국물을 더욱 깔끔하고 달콤하게 한다.면발은 타피오카 가루를 첨가해 만들며 식감은 매끈매끈하다.기호에 따라 음식점에서 직접 만든 특별 소스로 맛을 조절하거나 완자나 계란 조림 또는 한두 개의 반찬을 곁들이는 것도 좋은 선택이다

(IG Photo:@viantsai818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