綠島燈塔

뤼다오는 타이둥에서 배로 약 50분 정도 거리에 위치에 있는 섬입니다. 세계적으로 이름난 해저 온천을 비롯한 풍부한 해양 자원이 있어 타이완에서 가장 유명한 스킨스쿠버, 스노클링 관광지역입니다. 난랴오 항구 근처에서 관광객들을 맞이하는 친절한 섬 주민들의 안내에 따라 민박집으로 들어가 짐을 풀어놓고 아름다운 섬 여행을 바로 시작할 수 있습니다. 뤼다오는 그 면적이 약 15제곱 킬로미터로 크지 않을 뿐 아니라, 현재 개발이 완료된 지역 역시 난랴오, 공관, 중랴오 등의 마을에 지나지 않습니다. 섬의 약 4분의 3은 여전히 개발되지 않고 자연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기 때문에 매우 진귀한 경관을 자랑합니다.
처음 뤼다오를 방문하시는 관광객들에게 있어 꼭 빼놓을 수 없는 것, 바로 스노클링입니다. 차이커우, 스랑, 다바이샤 스노클링 지역 등 섬 위쪽 해안선을 따라 즐비해 있는 스노클링 지역에서는 물고기를 잡는 어업행위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덕분에 이 지역에는 매우 다양한 종류의 해양 생물들이 서식하고 있으며 하나같이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아, 말 그대로 물고기들과 하나가 되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또한, 뤼다오의 성공적인 동물 보호 홍보 덕분에 야생 일본 사슴, 아기 사슴 등의 복원 작업이 상당히 성공적으로 진행되어 길거리에서도 야생동물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 동쪽 해안 도로에는 야행성 동물의 보호를 위해 가로등이 전혀 설치되어 있지 않아, 밤이 되면 그야말로 칠흑같이 어두운 밤 속에서 유난히 밝은 은하수와 빛나는 별을 감상하며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 수도 있습니다.
뤼다오의 문화 역시 타이완 민주주의의 발전과 그 역사를 같이 합니다. 인권기념공원 안에는 이곳에서 감시받은 적이 있는 정치범들의 이름이 새겨져 있어, 역사가 뤼다오의 농업과 건설의 발전에 미친 영향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작은 섬에서 생활하는 주민들은 하나같이 순수하고 열정적이며 욕심없이 현재에 만족하는 생활 태도를 가지고 있을 뿐 아니라, 서로를 아끼며 사랑하는 인간미 넘치는 사람들입니다. 따라서 뤼다오를 여행하실 때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현지 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누시길 바라며, 그렇게 함으로써 뤼다오에 대한 더욱 좋은 인상을 가지고 돌아가실 수 있을 것입니다.

뤼다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