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둥 시내

중정로에서 남쪽 방향으로 해변을 향해 가면 타이둥의 발전이 시작되었던 곳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타이둥 최초의 발원지라고 할 수 있는 이곳에서 운송, 산업, 시장 등 많은 것들이 시작되었습니다. 문화 여행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반드시 시내의 골목골목을 누비며 다양한 옛 건물, 시장, 현지 간식 등을 즐기며 새로운 것을 알아가는 알찬 여행을 즐겨보세요.

Taitung Downtown Area

타이둥은 이민족들의 문화가 풍부한 토지입니다. 청나라 시대부터 일제강점기, 광복, 현재에 이르기까지 각 시대의 특성을 잘 보여주는 역사의 흔적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시내에서는 많은 일제강점기 시대 건축물을 볼 수 있는데, 그중 일제 쇼와시대 12년 당시 타이둥 지역 장관의 숙소로 사용되었던「바오팅 아트 센터」가 유명하며, 골목 어디에서나 아담하고 귀여운 옛집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벽돌로 만든 현대 시대의 집에 비해, 옛 석재로 만든 외벽을 자랑하는 옛집이 오히려 더 따뜻한 느낌을 가져다줍니다.
이 밖에도 사찰, 교회와 같은 신앙 활동을 위한 건물들도 현지 주민들이 자주 모이던 장소로서, 그들의 일상생활을 엿볼 수 있습니다. 작은 골목 곳곳을 누비며 현지의 맛집을 여행할 수도 있는데 그중에서도 50년 전통을 자랑하는 녹두탕과 고구마 칩, 모찌떡, 펀궈빙수등은 꼭 먹어봐야 할 현지 대표 간식입니다. 시내에 숨어 있는 곳곳을 천천히 걸어 다니면서 인정미로 가득 찬 옛집을 구경하고, 현지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어 보세요!

타이둥 시내의 문화 정취
주소 : 타이둥현 타이둥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