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로우푸드, 타이동의 참 맛을 소개합니다.

해안선을 따라 펼쳐진 타이동에는 바다의 맛이 어려있습니다.그것은 바다사람들의 투쟁이자 타이완 특유의 슬로우푸드 인생입니다.

최신 행사

Taitung Slow Food Festival
台東慢食節

타이동은 2012년부터 현정부의 격려 아래 「슬로우푸드(slow food)」운동을 추진하기 시작했습니다.「원산지에서 식탁까지」,「현지 생산,현지 구매」라는 개념 외에도 음식점이 현지의 제철 식재료를 사용할 것을 장려하고 요리를 통해 타이동의 생활 이야기와 음식 문화를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그래서 요리사들은 요리의 근본과 근원을 연구하기 시작했습니다.식재료의 생산 방식과 생산자의 이념을 이해하고 부락의 전통과 요리 습관을 발굴해냈을 뿐만 아니라 요리의 의미를 탐구하기 시작했습니다.더 나아가 어떤 이들은 요리를 통해 이야기하기 시작했습니다.

타이동 슬로우푸드운동에 몸담고 있는 요리사들은 요리의 맛에 주의할 뿐만 아니라 환경과 토지,현지 문화에 대한 더 많은 관심과 진심으로 교류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台東慢食節

타이동슬로우푸드 가이드라인에 관해

「슬로우푸드(slow food)」는 이탈리아에서 시작된 국제운동으로 가장 핵심적인 원칙은 「품질(Good),깨끗함(Clean),공평(Fair)」으로서 요리사와 미식가,소비자들이 음식을 통해 창조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를 강조합니다.

台東慢食節

슬로우푸드 이념

품질(Good)은 맛 외에도 요리와 지역,문화의 연결성을 대표합니다. 깨끗함(Clean)은 원산지에서 식탁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환경이 친환경적인지에 대해 주의하는 것입니다. 공평(Fair)은 생산자부터 제조자와 소비자 간에 공평하고 대등한 상호작용이 이루어질 수 있게 만드는 것입니다.

台東慢食節
台東慢食節

슬로우모션, 슬로우푸드 평가

타이동 현정부는 2016년부터 「타이동 슬로우푸드 평가」를 추진하고 있습니다.본 평가는 2년마다 한 번씩 이루어지며 슬로우푸드의 3대 원칙에 따라 평가 기준을 설정합니다. 슬로우푸드 이념을 지지하는 요리사와 미식가,타이동 현지인으로 조성된 심사위원단이 직접 음식점에 가서 시식과 교류를 한 후 「품질(Good),깨끗함(Clean),공평(Fair)」의 3대 원칙에 따라 종합평가를 합니다.기준을 통과하고 기본위생안전조건에 부합되는 음식점은 슬로우푸드 가이드라인에 기록됩니다.

台東慢食節

음식점 이야기

각 음식점의 소개란에는 음식점 이야기 외에도 심사위원단과 평가팀이 방문,시식 후에 기록한 「전문가 추천」이 소개되어 있어 주문할 때 참고할 수 있습니다.